회사소개
60년에 이르는 동성제약은
화장품에서 완제의약품까지
미래지향적인 마케팅과
고객지향의 토탈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빠르고 다양한 모습의 동성제약을 만나보실 수 있는 보도자료입니다.
동성제약의 다양한 소식과 제품소식을 접하실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동성제약 보도자료
제목 동성제약, 국립암센터와 조기 유방암 치료를 위한 PDT 임상연구 계약
등록일 2021-01-06 10:01:31 조회수 1250
내용

동성제약(대표이사 이양구)은 지난해 말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와 광역학 치료(PDT, Photodynamic Therapy) 임상연구 계약을 체결하고, 곧 첫 환자 등록을 시작으로 임상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조기 유방암에 광역학 치료(PDT)를 적용하는 국내 최초의 사례로써, 치료적 탐색 임상시험에 들어가기에 앞서 실시되는 임상연구이다. 조기 유방암에 대한 광역학 치료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함을 목표로 한다. 


특히 다수의 유방암 환자들은 유방 절제술에 따른 신체적 변화로 우울감 등의 정신적 충격을 호소하는 경향이 있다. 이에 수술과 동일한 치료 효과를 보이면서 수술적 절제에 따른 유방 변형을 유발하지 않는 치료법이 있다면, 이에 대한 연구개발은 환자의 증상 완화와 삶의 질 개선이라는 측면에서 반드시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 


동성제약은 현재 췌장암에 대해 복강경을 이용한 광역학 치료 연구도 진행 중에 있다. 


췌장암은 조기 발견이 어려워 치료가 쉽지 않고, 생존율 또한 낮은 암이다. 이에 동성제약은 지난 2015년 12월부터 2018년 1월까지 기존치료에 반응이 없는 국내 췌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광역학 치료 임상을 진행한 바 있다. 이 임상에서는 29명의 모든 환자에게서 5%~100%(중간값 35.5%)의 암 축소율을 보였고, 전체 생존기간 역시 10개월 (304일)로 기존 치료 약물에 비해 개선됐음을 확인했다. 무엇보다도 부작용이 없었다는 점에서 광역학 치료의 우수성을 보여준 사례다. 동성제약은 이와 더불어 뇌종양, 복막암 등, 다양한 암종에 대한 PDT 치료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한편 광역학 치료는 포르피린 계통과 클로린 계통의 광과민성 물질이 암세포에 선택적으로 축적되는 성질을 이용한 암 치료법이다. 동성제약에서 허가 준비 중인 광과민제는 2세대 광과민제로, 정맥주사 후 3시간이 지난 후 665nm의 파장을 갖는 적색광을 조사하면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파괴할 수 있는 약물이다. 



동성제약 보도자료 이전글/다음글 입니다.
이전글 동성제약, 코로나19 극복 위해 강원도에 의약품 기부
다음글 동성제약, 2021년 시무식 진행
리스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