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60년에 이르는 동성제약은
화장품에서 완제의약품까지
미래지향적인 마케팅과
고객지향의 토탈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빠르고 다양한 모습의 동성제약을 만나보실 수 있는 보도자료입니다.
동성제약의 다양한 소식과 제품소식을 접하실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동성제약 보도자료
제목 동성제약, BMP사와 광민감제 ‘포토론’ 19개국 독점 판매권 및 공급계약 지속
등록일 2019-11-18 11:47:31 조회수 802
내용


동성제약(대표이사 이양구)이 지난 11월 14일, 벨라루스에서 벨메드프레파라티(BMP)사와 만나 2세대 광민감제 ‘포토론(Photolon)’의 19개국 독점 판매권 및 공급계약 등에 대해 지속될 것임을 확인하고 현재 진행하고 있는 임상시험과 향후 허가진행 계획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포토론을 공급하고 있는 벨메드프레파라티사의 관계자는 “동성제약과의 포토론 독점 판매권 및 공급계약에는 이상이 없으며 동성제약 외 기업과의 계약은 있을 수 없다.”고 전했다.


동성제약은 ‘광역학 치료(PDT, Photodynamic Therapy)’를 미래 핵심사업으로 삼고 연구·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광역학 치료란 칼이나 약이 아닌 빛으로 암을 없애는 치료법으로, 빛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광민감제가 정상세포보다 암세포에 선택적으로 축적되는 성질을 이용한다. 광민감제는 자외선 광을 받으면 붉은빛의 형광을 발현, 암(종양)을 쉽게 확인할 수 있어 기존의 진단 방법으로는 찾기 어려운 암도 조기에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다.


2세대 광민감제 포토론은 이처럼 광역학 치료 시 꼭 필요한 치료제라고 할 수 있다. 특히 포토론은 1세대 광민감제의 단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하여 주사 후 3시간 정도만 지나면 바로 시술이 가능하고, 치료 깊이도 기존 4mm에서 12~15mm로 크게 확장된 장점을 갖고 있다. 동성제약은 지난 2009년 1월, 벨라루스 벨메드프레파라티사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여 지난 10년 간 국내를 포함한 미국, 일본, 영국 등 주요 19개국에서 포토론의 독점 판매권을 보유해왔다.


동성제약은 포토론의 19개국 독점 판매권 및 공급계약을 바탕으로 한국전기연구원(KERI)을 비롯한 대한광통신, 분당서울대병원 등 여러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광역학 암 치료 분야의 선두 주자자리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동성제약 보도자료 이전글/다음글 입니다.
이전글 동성제약, ‘제22회 송음 의·약학상’ 시상식 개최
다음글 동성제약, 2019년도 장학생 선정
리스트로